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나 혼자 산다’ 성훈, 철인 3종 대회 시작 전부터 ‘실격 처리’ 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훈은 철인 3종 대회를 완주할 수 있을까?

오늘(9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연출 황지영)에서는 철인 3종 대회에 출전해 자신과 싸움을 펼치는 성훈의 험난한 대회 과정이 공개된다.

이날 성훈은 꼭두새벽에 일어나 꼼꼼하게 준비물을 챙겨 대회장에 가지만 대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실격처리를 당할 뻔한 아찔한 상황부터 수영 슈트를 미리 챙겨입지 않은 것까지 철인새내기의 어리바리함을 보여줘 큰 웃음을 선사한다.

이어 그는 국가대표 버금가는 열렬한 응원을 받으며 수영으로 첫 스타트를 끊는다. 그러나 수많은 인파와 뿌연 시야, 파도까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난관에 부딪힌다고 해 전직 수영선수의 기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그는 대회가 진행될수록 발을 내디딜 때마다 나타나는 무릎 통증에 고통을 호소, 바람 잘 날 없는 그의 첫 철인 3종 대회 도전기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 예정이다.

이에 성훈은 끝까지 결승선을 통과할 수 있을지, 잠시도 방심할 수 없는 대회 당일의 에피소드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열정 가득한 성훈의 철인 3종 대회 고생기(?)는 오늘(9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 집단폭행’ 가해자 패딩, 죽은 피해자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 중학생을 집단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피해자의 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