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나영, 남편 원빈에 냉정 “왜 욕먹을 짓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나영, 볼빵빵 귀요미
뉴스1


배우 이나영이 남편 원빈의 긴 공백기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나영은 12일 영화 ‘뷰티플 데이즈’(감독 윤재호)의 언론 홍보 인터뷰를 시작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이나영이 ‘하울링’ 이후 6년 만에 선택한 스크린 복귀작. 원빈과 결혼, 출산 후 컴백작이기도 하다. 이나영은 긴 공백기를 언급하며 “공백기가 길어진 것은 제가 정말 자신 있게 이야기하고 싶은 작품으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였다. 기간이 길어질수록 부담은 있지만, 제 호흡대로 기다리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빈 씨에게도 대본 모니터를 부탁했는데, 감정 연기가 녹록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잘하라고 응원해줬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이나영은 지난 2010년 영화 ‘아저씨’ 이후 8년의 긴 공백기를 보내고 있는 원빈의 근황과 차기작에 대해 묻자 “뭐하고 있는 건지. 왜 그렇게 (작품을) 안 해서 욕을 먹는지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원빈 씨가 휴머니즘이 있는 이야기를 전달하고 싶어 하는데 그런 시나리오를 아직 만나지 못해서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원빈과 이나영은 지난 2015년 결혼해 그해 득남했다. 이후로 두 사람은 배우로서의 활동은 접은 채 광고나 화보 촬영, 각종 행사 등에서만 만날 수 있었다. 침묵을 깨고 이나영이 먼저 연기 활동에 나선 것.
이나영이 출연한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조선족 가족을 버리고 한국으로 도망간 엄마(이나영 분)와 엄마를 미워하던 아들(장동윤 분)의 16년 만의 재회를 그린 작품. 오는 2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이나영은 2019년 방송예정인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안방극장도 찾을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명은 기소…혜경궁 김씨 기소 못하는 이유

檢, 이르면 11일쯤 李지사 기소할 듯3개 혐의 경찰 의견대로 “공소유지 가능”김혜경씨=혜경궁 김씨, 직접 증거 불충분‘김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