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오초희, 이수역 폭행 사건 언급 “머리 짧다고..” SNS 비공개 전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초희가 논란 중인 이수역 폭행 사건을 언급했다가 뭇매를 맞고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오초희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도 추운 것도 무서운데”라는 글을 적었다.

이와 함께 오초희는 이수역 폭행 사건 피해 여성이 직접 공개한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A(21)씨 등 남성 3명, B(23)씨 등 여성 2명을 포함한 총 5명을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행과 B씨 일행은 지난 13일 오전 4시께 서울 지하철 7호선 이수역 인근 주점에서 서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 일행은 B씨 등이 주점에서 시끄럽게 떠들어 조용히 해달라고 수차례 요청했으며 B씨 등이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경찰에 구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과정에서 B씨 등이 폭행을 가해 상처가 나고 옷이 찢어졌으며, 휴대전화로 자신들을 촬영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B씨 등은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손님과 시비가 붙었는데 아무런 관계없는 A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고, A씨 등이 몰래 휴대전화로 촬영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뼈가 보일 만큼 폭행당해 입원 중이나 피의자 신분이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이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폭행 남성들이 머리가 짧은 여성의 외모를 지적했으며 ‘여혐(여성 혐오)’을 드러냈다고 주장한 것.

그러나 여성들이 먼저 주점에서 ‘남혐(남성 혐오)’ 발언을 쏟아냈다는 목격자의 증언이 나오면서 새 국면을 맞았다.

이에 자신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오초희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으며 현재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한편 오초희는 최근 드라마 ‘손 더 게스트’에 출연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