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미여관 육중완-강준우, 3人에 1억 줄테니 나가” 해체 전말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미여관 육중완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 강준우


밴드 장미여관 멤버였던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가 육즁완, 강준우가 팀을 나가달라며 ‘1억원’을 제시했다는 사실을 폭로해 파장이 예상된다.

장미여관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는 15일 오후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장미여관의 해체과정에 대해 밝혔다.

이날 세 사람은 해체에 대해 “마지막이 이래서는 안 된다. 갑자기 나가라며 아무 일 없는 듯 계약이 종료됐다는 말이 답답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무엇보다 가족들이 상처받고 오해받은 채 있고 싶지 않아서 해체 과정을 이야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지난 2월 재계약 관련 이야기를 할 당시 육중완이 (재계약이) 힘들다고 말했고 이후 8월께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강준우와 임경섭 사이에 트러블이 생기면서 배상재에게 임경섭을 빼자는 제안을 했다는 것.

또 이들은 “두 사람(육중완과 강준우)이 장미여관(이라는 이름)을 쓰는 조건으로 세션비를 제하고 행사비를 위자료로 줄 테니 나가 달라고 했다. 멤버 3명에게 합해서 총 1억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고 폭로했다.

세 사람은 7년 동안 함께 활동한 멤버들의 이별방식에 충격을 받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장미여관의 아름다운 이별을 보여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앞서 12일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 측은 “장미여관이 멤버 간 견해 차이로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이날부터 7년 동안의 팀 활동을 마무리 짓는다”고 해체를 공식 발표하며 육중완 강준우 2인으로 육중완밴드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이후 윤장현 임경섭 배상재가 SNS를 통해 “해체가 아닌 분해”라며 “팀에서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7년 여간 팀 활동이 불화로 얼룩지게 됐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朴지지자, 윤석열에 “차량 아는데 자살특공대로

박근혜 ‘형집행정지’ 불허에 朴지지자 윤석열 집 앞서 협박방송법무부 “협박·폭력 용납 안돼”…검찰, 해당 유튜버 수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