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오초희 자필사과 “이수역 폭행 사건 언급, 경솔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초희가 ‘이수역 폭행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가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오초희는 15일 자신의 SNS에 지난 13일 오전 발생한 일명 ‘이수역 폭행 사건’을 언급하며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 추운 것도 무서운데 역시 이불 밖은 무서워”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수역 폭행 사건은 주점에서 남성 3명 일행과 여성 2명 일행이 서로를 폭행한 사건이다. 여성들은 남성들이 머리가 짧은 외모를 지적하는 등 ‘여성 혐오’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목격자가 여성들이 먼저 ‘남성 혐오’ 발언으로 다른 손님들과 시비가 붙었다고 증언하면서 새 국면을 맞았다.

이에 한쪽 주장만 듣고 의견을 남긴 오초희의 발언이 뭇매를 맞은 것.

오초희는 이에 해당 글을 삭제하고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으며, 이후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자필 사과문에서 오초희는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을 보고, 기사 내용에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 당했다’는 부분이 있어 이를 언급하며 단지 그런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던 것”이라며 “사실관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경솔하게 글을 올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기분이 상하신 분들 및 주위에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앞으로 항상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히 행동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기강 잡는 靑… 비서진 ‘페북 정치’ 금지령 이

업무용 데스크톱 SNS 접속 차단 조치청와대가 최근 비서동(여민관)의 업무용 데스크톱 컴퓨터를 통한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