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패리스힐튼 파혼, 크리스 질카와 2년 열애 종지부 “동화는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패리스 힐튼(왼쪽)이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앙티브에서 열린 제71회 칸영화제 중 ‘The amfAR‘s Cinema Against AIDS 2018’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사랑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던 패리스 힐튼의 파혼 소식이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는 미국 호텔 재벌 힐튼가의 상속녀이자 사교계 유명 인사인 패리스 힐튼과 배우 크리스 질카가 2년 열애 끝에 헤어지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관계자는 “패리스 힐튼과 크리스 질카는 몇 주 전 이별했다. 패리스 힐튼은 자신의 브랜드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고 크리스 질카 역시 자신이 해오던 예술과 연기 분야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패리스 힐튼은 자신의 화장품 브랜드 사업을 위해 해외를 다닐 것”이라며 “그는 크리스 질카의 앞날을 축복하고 계속해서 좋은 친구로 남길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2017년 1월부터 공개 연애를 시작한 패리스 힐튼은 올해 1월 3일 아스펜의 한 스키장에서 크리스 질카에게 다이아몬드 약혼 반지를 받았다. 이 반지는 200만 달러(약 21억 원)에 달하는 20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여서 더욱 화제가 됐다.

당시 패리스 힐튼은 “나의 베스트프렌드이자 소울메이트. 나에게 완벽하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운 좋은 여자다. 당신은 나의 꿈이 실현된 것이다. 동화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줘서 고마워요”라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명은 기소…혜경궁 김씨 기소 못하는 이유

檢, 이르면 11일쯤 李지사 기소할 듯3개 혐의 경찰 의견대로 “공소유지 가능”김혜경씨=혜경궁 김씨, 직접 증거 불충분‘김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