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PMC : 더 벙커’ 하정우X이선균 “선택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하정우와 이선균이 영화 ‘PMC : 더 벙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1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에서 영화 ‘PMC : 더 벙커’(감독 김병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병우 감독을 비롯해 하정우와 이선균이 참석했다.

‘PMC’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 분)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 받아 지하 30M 비밀벙커에 투입되어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 분)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전투액션 영화. 대한민국 최초로 글로벌 군사기업 PMC를 다룬다는 점에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에 등장하는 PMC는 Private Military Company의 줄임말로 국적도 명예도 없이 전쟁도 비즈니스라 여기는 글로벌 군사기업을 일컫는다. 김병우 감독은 사설 기업이 돈에 의해 움직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와 군대, 자본주의가 결합됐을 때 생기는 상황에 집중했다.

특히 ‘PMC’는 지난 2013년 7월 개봉해 전국 누적관객수 558만명을 동원한 데뷔작 ‘더 테러 라이브’로 스타 감독 반열에 오른 김병우 감독의 5년 만의 신작이다. 실감나는 1인칭 시점 전투 화면이라는 새로운 촬영 기법이 동원됐다. 또한 흥행 배우 하정우와 김병우 감독이 ‘더 테러 라이브’ 이후 오랜만에 재회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여기에 이선균이 가세, ‘PMC’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이날 하정우는 “김병우 감독과 ‘더 테러 라이브’ 때 작업하고 나서 좋았던 기억이 있었다. 또 영화가 매력적이라고 생각했었다”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리고 이 작품을 준비하신다고 했을 때 5년 전이었는데도 새롭고 굉장히 참신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간 한국영화에서 선택하지 않은 소재와 이런 영화를 표현하는 방식들이 재미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김병우 감독이 ‘아주 잘 하겠다’ 싶었고 또 김병우 감독에게 아주 잘 어울렸다. 흔쾌히 뒤도 안돌아보고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선균은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하정우와 김병우 감독 때문이라면서 “선택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1도 없었다. 감독님의 전작(더 테러 라이브)도 다 좋아하셨겠지만 저도 재미있게 봤고 하정우와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다. 대본을 봤는데 설계가 너무 잘 돼 있더라.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 없는 그런 대본이었다”고 전했다.

하정우는 이선균 캐스팅에 대해 “중간에 보이지 않는 조력자가 있었다”며 “(이선균의 아내인) 전혜진 선배님이 계셨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병우 감독은 하정우와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서는 “익숙해서 좋은 것도 있었다. 5년 만에 현장에서 뵈니까 새로웠다. 이전에 한 번 호흡을 맞춰봤다는 점에서 유리한 점이 있었다. 어떤 식으로 촬영 준비를 해야지 효율적일지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감독님이 5년 준비했다는 기간 만으로 얼마나 5년 동안 파냈을까 싶다. 옆에서 보면서 노력은 정말 천재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치켜세웠다. 이선균은 “‘더 테러 라이브’보다 재밌을 것 같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김병우 감독 역시 “더 새롭고 재미있다는 점에서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거들었다.

‘PMC’는 오는 12월 26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기강 잡는 靑… 비서진 ‘페북 정치’ 금지령 이

업무용 데스크톱 SNS 접속 차단 조치청와대가 최근 비서동(여민관)의 업무용 데스크톱 컴퓨터를 통한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