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보헤미안 랩소디’ 퀸 브라이언 메이 “韓 팬들에 감사..공연으로 만나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관객 6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퀸 실제 기타리스트인 브라이언 메이가 한국 관객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근 ‘보헤미안 랩소디’ 측은 브라이언 메이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브라이언 메이는 “아름다운 한국 관객 여러분, 먼저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라며 영화 흥행과 퀸에 대한 관심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이어 “수백만명의 관객들이 영화를 찾아주셨다니 정말 믿어지지 않습니다. 한국에서 공연을 통해 여러분들을 꼭 만나는 일이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그때까지는 극장에서 만나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지난 2일 누적 관객수 600만 명을 돌파하며 역대 음악 영화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