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양예원 촬영’ 40대男, 징역 4년 “추행한 사실은 없다”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공개 촬영회에서 노출사진을 강요당하고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씨가 10일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공개증언을 하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8.10.10
뉴스1


검찰이 유튜버 양예원의 사진을 촬영하고 유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에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A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징역 4년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최후진술에서 사진 유출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며 “추행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A씨 변호인은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주장해왔다. 변호인은 “양씨가 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2015년 8월 29일 이후에도 여러차례 촬영을 요청했으며 진술이 구체적이지만 일관되지 않고 객관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또한 “사진도 피고인이 인터넷에 유포하려고 했던 게 아니라 지인들에게 사진을 전송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결과로 이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A씨는 2015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를 위해 서울 마포구 합정동 스튜디오를 찾은 양예원을 추행하고, 노출 사진을 음란물 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지난 7월 구속기소됐다. 이 사건은 A씨가 올해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해를 폭로하는 동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수사 과정에서 주요 피의자로 지목된 스튜디오 운영자는 목숨을 끊어 공소권 없음 처리됐다.

A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다음달 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명은 기소…혜경궁 김씨 기소 못하는 이유

檢, 이르면 11일쯤 李지사 기소할 듯3개 혐의 경찰 의견대로 “공소유지 가능”김혜경씨=혜경궁 김씨, 직접 증거 불충분‘김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