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극한직업’ 이하늬 “여배우 관리 올스톱..출렁 볼살에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극한직업’ 이하늬
뉴스1


배우 이하늬가 ‘극한직업’을 촬영하며 ‘여배우’를 내려놨다고 밝혔다.

17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의 제작보고회에는 이병헌 감독과 주연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이하늬는 마약반의 만능 해결사 장형사 역할을 맡았다. 필터링 없는 거친 입담과 망설임 없는 불꽃 주먹의 소유자다.

이하늬는 “이 영화를 하면서 여배우로서 하는 모든 관리를 멈추고 염색도 안 했다”며 “헤어 메이크업도 10분도 안 해서 이게 화면으로 나가도 되나 싶을 정도로 스스로 고민이 많았다. 예쁜 척 안 해도 연기를 잘 할 수 있다는 신념으로 영화에 임했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볼살이 많은 것이 핸디캡인데 달리는 신에서 출렁이는 볼살이 슬로우로 잡히니까 멘탈이 흔들리더라”며 “자꾸 충격을 받아서 모니터를 안 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하늬는 “이중에 여자 형사를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형사 5명이 있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덧붙였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스물’로 특유의 ‘말맛’ 코미디를 선보인 이병헌 감독의 코믹 수사극이다. 2019년 개봉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