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백지 출산 인정 후폭풍 ‘아빠는 누구?’ 사정봉-진관희 소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백지 사정봉 왕페이.
장백지-사정봉


중화권 스타 장백지(38)가 셋째 출산을 인정하며 아이의 아버지가 누군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7일 장백지는 자신의 소속사인 장백지 공작실 공식 SNS를 통해 “11월 셋째 아들을 출산했다. 현재 산모와 아이는 매우 건강한 상태”라면서 “앞으로 세 아들을 키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좋은 작품으로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장백지 측은 셋째 아들의 생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후 장백지는 자신의 SNS 웨이보에 “My Love”라는 글과 함께 그림을 공개했다. 그림에는 노란색 원피스를 입은 장백지가 갓 태어난 아기를 품에 안고 미소를 짓고 있다. 장백지와 아기 옆에는 장백지의 두 아들이 턱시도를 입은 채 아기를 사랑스럽다는 듯 바라보고 있다.

셋째 아이의 아버지에 대해선 소문만 무성한 상태. 중국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아이의 아빠는 싱가폴의 사업가라는 설과 중국 부호라는 설 등이 있다.

셋째 아들의 생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 남편인 사정봉도 관심을 받고 있으며, 스캔들 상대였던 진관희까지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며 관심을 받고 있다.

장백지와 사정봉은 지난 2005년 결혼해 두 아들을 뒀다. 그러나 2008년 중화권을 발칵 뒤집은 배우 진관희의 사생활 스캔들로 물의를 빚은 뒤 2011년 이혼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방 요구한 고유정, 재소자들과 함께 지내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입감한 고유정(36·구속기소)이 다른 재소자들과 원만하고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