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퀸-머큐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라미 말렉
연합뉴스


역대 개봉 외화 흥행 6위를 기록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대한민국 극장가를 압도적으로 사로잡으며 역대 개봉 외화 6위에 등극하는 등 식지 않는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지난 1월 6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열린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2개 부문에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담은 작품.

지난 2018년 12월 6일(현지시각)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주최 측 공식 후보 리스트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작품상과 영화 속 ‘프레디 머큐리’ 역의 라미 말렉이 남우주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한 차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이번 골든 글로브 작품상, 남우주연상 2개 부문 수상은 ‘보헤미안 랩소디’를 향한 전 세계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증명하는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작품상의 경우 ‘블랙팬서’, ‘스타 이즈 본’ 등 지난해 관객들을 사로잡은 쟁쟁한 작품들을 제치고 수상한 것이라서, 영화의 작품성은 물론 흥행성까지 입증해내는 행보라고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라미 말렉의 남우주연상 수상 소식은 그가 ‘프레디 머큐리’의 특유의 목소리와 제스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영화 개봉 이후 호평 세례를 이끌어낸 바 있어, 그의 탄탄한 연기력을 다시금 증명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이날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라미 말렉은 “감동 그 이상이다. 심장이 마구 뛴다. 퀸의 멤버 브라이언 메이, 로저 테일러는 물론이고, 특히 프레디 머큐리에게 감사하다. 사랑한다. 이 상은 당신 것이다”는 소감으로 수상의 영광을 나눴으며, 작품상을 수상한 ‘보헤미안 랩소디’ 제작진 역시 ‘퀸’ 멤버들과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처럼 골든 글로브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개봉 11주차에 접어든 현재까지 신작들의 공세에도 여전한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어 앞으로 또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76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수상하며 역대급 신드롬의 주인공임을 입증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기강 잡는 靑… 비서진 ‘페북 정치’ 금지령 이

업무용 데스크톱 SNS 접속 차단 조치청와대가 최근 비서동(여민관)의 업무용 데스크톱 컴퓨터를 통한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