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증인’ 김향기 “생후 29개월에 정우성과 광고 촬영” 16년 만의 재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향기가 정우성과의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증인’(이한 감독, 무비락·도서관옆스튜디오 제작)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감독 이한과 배우 정우성, 김향기가 참석했다.

이날 김향기는 정우성과의 인연에 대해 “생후 29개월 때 정우성 삼촌과 CF를 찍었다. 첫 광고이자 데뷔였다”고 말했다.

김향기는 이어 “겁도 많이 먹고 엄마 옆에서 안 떨어졌다고 하더라. 다른 아역 배우로 대신하려고 했는데, 정우성 삼촌이 함께 하자고 손을 건넸다고 하더라. 내가 웃으면서 정우성 삼촌 손을 잡고 따라갔다고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증인’은 유력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 분)가 사건 현장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 분)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월 개봉 예정.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독방 요구한 고유정, 재소자들과 함께 지내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입감한 고유정(36·구속기소)이 다른 재소자들과 원만하고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