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신의 퀴즈:리부트’ 류덕환-김재원-김호정, 삼자대면 “강렬 피날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의 퀴즈:리부트’의 류덕환, 김재원, 김호정이 드디어 한 자리에서 만났다.

OCN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연출 김종혁, 극본 김선희, 크리에이터 박재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큐로홀딩스) 측은 최종회를 앞둔 10일, 악연으로 얽힌 한진우(류덕환 분)와 현상필(김재원 분), 서실장(김호정 분)의 삼자대면으로 숨 막히는 최종회를 예고했다.

최종회만 남겨둔 ‘신의 퀴즈:리부트’는 감춰졌던 진실들이 드러나며 충격을 안겼다. 이상징후를 보였던 코다스는 한진우의 브레인 맵핑을 복제해 만든 AI 시스템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빅데이터 코다스는 곧 빅브레인 한진우였던 셈. 코다스의 도움을 얻어 기억을 되찾은 한진우는 혁전복지원에서 만났던 현상필을 기억해내는 등 진실에 다가가고 있지만, 절정으로 치달은 현상필의 복수는 법의학 사무소와 한진우에게도 위기를 드리우고 있다. 15회 말미 곽혁민(김준한 분)의 병실에 잠입한 괴한과 사투를 벌이던 한진우가 칼에 찔리면서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진실을 쫓는 한진우와 복수를 감행하는 현상필, 악행을 은폐하기에 급급한 서실장의 만남은 결말에 결정적 변수가 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한진우의 집에서 마주한 세 사람의 팽팽한 대립각은 긴장감을 증폭한다. 한진우의 날 선 눈빛이 서실장을 향하고 있는 가운데, 상처를 입은 듯 피 묻은 거즈를 든 현상필의 모습이 서실장의 반격을 예상케 한다. 잔인한 복수를 일삼으면서도 여유로움을 잃지 않던 현상필의 병색이 완연한 모습 또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눈에 독기를 품은 서실장이 한진우의 집에 들이닥친 까닭은 무엇일지, 세 사람의 눈빛이 부딪히며 일으키는 파장은 긴장감의 고리를 더욱 당긴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 드디어 모든 진실이 밝혀진다. 한진우와 코다스가 천재적인 시너지로 문제를 해결해나가고 있지만, 아직도 기억 속 진실과 조영실(박준면 분)이 남긴 USB 복원 파일의 암호 해독이라는 당면과제가 남아있다. 끝까지 잔인한 악행으로 진실을 덮으려는 서실장에 맞서 한진우가 찾아낼 진실이 무엇인지, 현상필의 복수의 끝에 드러날 두 사람의 인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의 퀴즈:리부트’ 제작진은 “드디어 진실의 커다란 그림이 밝혀진다. 치밀하게 쌓아 올린 이야기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로 펼쳐진다. 레전드 시리즈 ‘신의 퀴즈’다운 강렬한 피날레가 기다리고 있다.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을 놓치지 말고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 최종회는 오늘(10일) 밤 11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외무상, 면전서 “한국 무례하네”에 日도 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