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에릭남 “클로이 모레츠와 SNS로 여전히 연락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릭남이 글로벌한 인맥을 자랑했다.

11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가수 에릭남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DJ 김영철은 에릭남의 출연에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4개 국어를 한다고 들었다”며 감탄했다. 이에 에릭남은 “지금은 중국어를 많이 잊어버려서 3.5개 국어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영철은 “한국어를 못 알아듣는 척 한 적도 있냐”고 물었고, 에릭남은 “가끔 ‘여기서 어떻게 빠져나가지’ 하면서 못 알아듣는 척 한 적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남은 할리우드 스타 전문 리포터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모델 바바라 팔빈, 배우 클로이 모레츠 등과 절친인 것으로 유명하다.

김영철이 이에 대해 언급하자 에릭남은 “바바라 팔빈과는 요즘 연락을 안 하고 있다. 클로이 모레츠와는 SNS를 통해 연락을 주고 받는다”고 언급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외무상, 면전서 “한국 무례하네”에 日도 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