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현빈 손예진, 미국 동반 여행? “따로 갔다”고 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갑내기 배우 현빈(37)과 손예진(37)이 미국에서 데이트를 즐겼다는 목격담이 나오며 열애설이 불거졌다. 소속사 측은 즉각 부인했지만 의심의 눈초리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현빈 손예진의 열애설은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서 시작됐다. 이 글에는 현빈과 손예진, 그리고 손예진의 부모가 함께 골프를 친 뒤 삼계탕 전문점에서 다정한 분위기로 식사를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다른 네티즌도 “현빈과 손예진이 LA에 있다”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양측 소속사는 ‘동반 여행설’을 즉각 부인했다.

손예진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0일 “손예진이 홀로 여행 중”이라며 “원래 혼자 여행 다니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손예진 부모님은 현재 국내에 있는 상황이다. 손예진과 현빈이 미국에서 손예진의 부모님과 함께 식사를 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현빈 소속사 VAST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또한 “현빈이 개인 업무 상 해외에 있다. 하지만 손예진과 동반 여행은 사실이 아니다”고 두 사람의 관계를 일축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두 사람이 각각 해외에 있다는 사실은 여전히 의심의 여지를 남겼다.

또한 지난해 9월 영화 ‘협상’ 개봉 당시 유달리 다정했던 두 사람의 모습도 회자되고 있다.

한편 현빈은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촬영을 마친 상태다. 손예진은 지난해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협상’과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출연했으며 현재 차기작을 고르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그랜드캐년 추락男 “정부가 도와야”vs“개인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에서 20대 한국인이 추락한 사고 영상이 23일 인터넷에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10억원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