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기묘한 가족’ 엄지원 “내 얼굴 버리려 뽀글머리+시장패션..대만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묘한 가족’ 엄지원
뉴스1


‘기묘한 가족’ 엄지원이 파격적인 외모 변신에 대해 털어놨다.

15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기묘한 가족(이민재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엄지원은 “시나리오를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출연 결정에 고민은 없었는데 숙제가 있었다. ‘엄지원이 아닌 다른 사람처럼 보였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번 영화에서 엄지원은 주유소집 맏아들 준걸(정재영)의 아내이자 맏며느리 남주로 분해 만삭의 몸에 뽀글머리, 꽃무늬 의상까지 그야말로 파격 변신을 꾀했다.

도시적이고 단아한 이미지가 강했던 엄지원은 “나도 나처럼 보이지 않기를 원했다. 외모가 확 바뀌지 않는 한 뭘 해도 엄지원으로 보일 것 같더라. 그래서 변화를 고심했고, 뽀글머리 등 도전을 감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꽃무늬 조끼는 주 촬영지였던 보은의 실제 시장에서 직접 사다 입었다. 만화 같은 캐릭터 설정에 리얼리티를 살리고 싶었다”며 “개인적으로 아주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 박인환 등이 출연하며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