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여교사와 내연 의혹…수억 원대 선물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동성
스포츠서울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이 최근 친모를 살인 청부한 현직 중학교 여교사의 내연남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최근 친모를 살인 청부한 현직 중학교 여교사의 내연남이 스포츠 해설가이자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한 여교사 A(31)씨가 모친 청부 살해를 교사했다가 그의 남편에게 덜미를 잡혀 미수에 그친 일이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붙잡힌 A씨는 강압적 성격의 어머니와 갈등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A씨에게는 내연남이 있었고 그가 김동성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CBS에 따르면 A씨가 김동성과 함께 살 아파트를 알아보는 가운데 계약 시점이 다가오는 그 무렵 어머니에 대한 살인청부를 한 것으로 파악된다. 매체는 “두 사람이 처음 만난 것은 지난해 4월이며 지난해 말에는 둘이서 해외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A씨는 김동성에게 최고급 수입 명품 차량과 유명 브랜드의 시계 등 수억 원어치를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경찰과 검찰 모두 A씨의 내연남이 김동성이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특별한 조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동성은 선물을 받은 것은 맞지만, 살인청부 범죄와 자신과는 관련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CBS 측은 “김동성이 살인청부와 직접 연관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공인인 김씨가 최소한 도덕적으로 비판받을 만한 여지는 분명 있기에 실명을 공개하기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A씨의 어머니는 탄원서를 내고 “오랜 시간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딸을 내가 많이 억압하며 스트레스를 줬다”면서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남부지검은 지난해 12월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500만 원을 건넨 혐의(존속살해예비)로 A씨를 구속 기소했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