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당일 클럽에 있었나? 효연 사진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승리가 사건 당일 해당 클럽에 있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김 씨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김씨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클럽에서 그는 클럽 이사에게 폭행을 당했지만 가해자로 둔갑됐다. 그가 함께 공개한 CCTV영상에는 김씨가 클럽 보안 요원들로부터 일방적으로 맞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김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했다.

이에 클럽 대표인 승리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평소 클럽을 직접 운영한다고 밝힌 만큼 승리가 책임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이와 함께 효연이 올린 SNS 사진에 관심이 쏠렸다. 지난해 11월 24일 효연이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던 것. 효연은 해당 사진을 찍은 장소가 ‘클럽 버닝썬’임을 표기했다.

사건 당일 승리의 클럽 방문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29일 사건을 맡은 강남 경찰서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신고자 김 씨와 클럽직원 장 씨에 대해 상호 폭행 등 혐의로 피의자로 모두 입건, 강력팀에서 엄정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측은 “주변 CCTV 등 증거를 확보해 수사진행 중에 있으며, 피해자로 주장했던 장 씨에 대해서도 상해로 입건해 조사하고, 주변 보안요원들에 대해서도 가담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며 “어느 당사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의해서만 처리할 수 없고 다수의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진술, 증거들을 토대로 누구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