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백지 아들 유출, 출생증명서 입수해 신상 유포 ‘친부는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화권 배우 장백지가 셋째 아들의 신상 정보가 유출된 데 대해 분노했다.

28일 홍콩의 한 매체는 장백지가 지난해 11월 출산한 셋째아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출생증명서를 입수한 것.

태어난 지 3개월 된 장백지 셋째 아들의 이름은 엄마인 장백지의 성을 따랐으며, 출생증명서의 친부란은 공란으로 전해졌다.

장백지 측은 29일 “출생증명서는 비밀리에 보관해 다른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았다”면서 “현재 이 출생증명서를 접했던 모든 이들 가운데 돈을 받고 의도적으로 타인에게 비밀을 투설했는지 의심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신상 유출은) 단지 개인적인 문제가 아닌 심각한 사회 문제다. 대중의 프라이버시 보장의 문제”라면서 “우리는 반드시 끝까지 추적하고 추궁할 것이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홍콩 배우 사정봉과 결혼 6년 만인 2012년 이혼하고 두 아들과 생활해온 장백지는 지난해 11월 아들을 출산했다. 아들의 친부 존재를 밝히지 않은 가운데 중국 부호, 싱가포르 부호, 배우 주성치 등이 아이의 아버지라는 루머가 있었으나 장백지 측은 모두 부인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