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버닝썬 성폭행 영상 “VIP룸 화장실 맞다” 인정 ‘경찰 조사 착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대표가 최근 온라인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버닝썬 성폭행 동영상’이 클럽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버닝썬 성폭행 동영상’은 약 한달전부터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유포됐다. 이 동영상에는 ‘여성에게 마약을 먹인 뒤 찍은 것’이라는 설명이 붙어있다. 해당 장소가 버닝썬 VIP룸 내부 사진과 상당 부분 일치해 논란은 더욱 증폭됐다.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며 “확인 결과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손님이 와서 촬영하고 유포한 것 같은데 어떤 경위로 벌어진 일인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며 “주말 기준 하루 수천 명이 다녀가는데 일일이 휴대전화 검사를 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VIP룸은 폐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 측은 해당 동영상의 진위 여부를 조사, 파악하기에 나섰다. 관계자는 “이 동영상이 실제 버닝썬에서 촬영된 영상이 맞는지, 어떤 경로로 유포됐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마약이나 성폭력 등 동영상과 관련해 불거진 의혹도 전반적으로 살펴볼 것”이라 전했다.

경찰은 해당 논란 동영상 외에도 폐쇄회로(CC)TV 자료와 임직원의 금융거래 기록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버닝썬 사태는 지난해 11월 24일 김모(28)씨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에서 비롯됐다. 김씨는 클럽에서 성추행당한 여성을 도우려고 나섰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며 경찰과 클럽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더해 이용객들의 마약 투약, 여성 성폭행 의혹 등이 잇따랐다.

이에 대해 이문호 대표는 지난 4일 입장문을 통해 경찰과의 유착관계, 성폭행, 마약, 물뽕, 마약판매 등 혐의에 대해 수사에 적극 협조 중이라면서도 “해당 폭행 사건을 제외한 모든 사건들은 전부 확인되지 않은 것이다. 아무 근거 없는 소문들도 사실로 여겨져 유포된 것이 다수”라고 주장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