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월화드라마 ‘해치’ 정일우X고아라X권율X박훈, 운명적 첫 만남 ‘시선집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화드라마 ‘해치’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의 운명적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훗날 나는 새도 떨어트린다는 ‘노론의 수장’ 이경영에게 반격할 4인이 같은 공간에 처음으로 집결한 모습이어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 통쾌한 성공 스토리. ‘이산’ ‘동이’ ‘마의’ 등 사극 흥행불패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야심작으로, 조선시대 사헌부와 영조의 청년기를 본격적으로 담아내 ‘2019년형 정통 사극’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일우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으로 분하고, 고아라는 외모-무술-수사 모두 완벽한 조선 걸크러시 사헌부 다모 ‘여지’ 역을 맡는다. 또 권율은 훗날 암행어사로 이름을 떨치는 열혈 과거 준비생 ‘박문수’ 역으로, 박훈은 거리에서 태어나고 자란 왈패 조직 우두머리 ‘달문’ 역을 맡아 열연한다. 이들은 왕이 될 수 없는 왕자 연잉군 이금을 조선의 새로운 왕으로 만들기 위해 합심, 변혁을 도모하는데 향후 이들이 펼칠 공조가 드라마의 중심 스토리 중 하나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은 정일우-고아라-권율-박훈이 각자의 소신과 정의를 펼치기 위해 저잣거리에 나타난 장면이다. 정일우는 누군가에게 경고를 날리듯 매서운 눈빛을 발산하면서 몹시 긴장한 표정을 짓고 있어 긴박감을 느끼게 한다. 고아라는 휴대용 종이와 붓을 들고 저잣거리 사람들의 이모저모를 적고 있는데, 그녀의 다부진 표정을 통해 사헌부 다모의 결연한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이와 달리 권율은 당황한 듯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고, 박훈은 입가에 조소를 띤 채 서늘한 눈빛을 하고 있다. 저잣거리 동일한 장소에서 저마다 다른 이유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4인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면서, ‘해치’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된다.

SBS ‘해치’ 제작진은 “정일우-고아라-권율-박훈이 서로의 미래를 알지 못한 채 저잣거리라는 같은 공간에서 만나 앞으로의 일을 도모하게 된다. 저잣거리는 조선에 변혁을 몰고 올 이들 4인의 연결고리를 의미하는 상징적 장소“라면서 ”고아라, 권율, 박훈과 손잡은 ‘천한 왕자’ 정일우가 ‘노론의 수장’ 이경영과 어떻게 맞서 싸우고, 어떤 역경을 겪을지 이들의 우정과 케미를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는 1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