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손석희 교회화장실, 누구나 세우는 곳에서 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석희 교회화장실 언급이 화제다.

손석희 JTBC 대표이사는 지난 16일 마포경찰서에 출석, 지난 2017년 4월 경기도 과천의 한 교회 앞 공터에서 차량 접촉사고를 낸 것에 대해 “당시 동승자는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그는 “과천 지인의 집에 어머니를 모셔다드린 뒤 화장실에 가려고 공터에 갔다가 사고가 났다”고 덧붙였다. 사고 직후 2km가량 차량을 운전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고가 난지 몰랐기 때문이다”라고 설명을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손 대표의 진술은 지난달 28일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됐던 관련 녹취록과 배치되면서 다시 주목 되고 있다. 녹취록에서 손 대표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사고 발생장소에 대한 질문에 “교회 쪽이었다. 그건 뭐 누구나 세우는 데니까. 내가 진짜 왜 거기 잠깐 세우고 있었는지 얘기하고 싶어 죽겠다 솔직히”라고 말하자 프리랜서 기자 김모씨(49)는 “화장실 다녀오셨느냐”라고 묻는다.

이에 상대 남성은 “화장실 아니다. 그거보다 더 노멀(Normal)한 얘기다. (기사를) 안 쓰겠다고 얘기하면 얼마든지 얘기한다”며 “진짜 부탁을 하는데 어떤 형태로든 이게 나오면 정말 바보가 된다. 어떤 형태로든 안 써줬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김씨는 이 대화가 손 대표와 주고 받은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녹취록에 따르면 손 대표가 과천의 한 교회 앞 공영주차장으로 간 것은 화장실 등의 용무가 아닌 것으로 해석되면서 경찰 수사를 통해 어느 쪽의 말이 맞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가 공영주차장에 간 이유는 이번 논란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중요한 사실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경찰은 손 대표와 프리랜서 기자 김씨 외에도 수사에 필요하다고 볼 수 있는 관련자들을 모두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손 대표가 김씨에게 JTBC 채용 협박을 당한 것인지, 먼저 일자리를 제안한 것인지를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의 증거분석이 마무리 되면, JTBC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손 대표가 실제로 김씨의 채용을 추진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김씨가 언론에 공개한 손 대표와의 메신저 대화에는 손 대표가 김 씨의 채용을 위해 JTBC 모 국장 등 내부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과정에서 손 대표가 자신의 교통사고 기사화를 막기 위해 김 씨의 회사에 투자를 제안했는지, 실제로 JTBC 내부에서 투자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는지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이번 논란에 대해 “김씨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는 입장이다.

교통사고와 관련해서도 “주차장에서 후진하다가 접촉 자체를 모르고 자리를 떠났을 정도로 차에 긁힌 흔적도 없었지만, 차에 닿았다는 견인차량 운전자의 말을 듣고 쌍방합의를 했다”고 해명했고, 동승자 주장에 대해선 “명백한 혀위이며 이번 사안을 의도적인 ‘흠집내기’로 몰고가며 본질을 흐리려는 김씨의 의도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공중던지기’로 2살배기 잃은 가족, 진짜 분노

피해자 아버지 “집행유예 뒤 태도 돌변”“돈 필요없으니 검찰이 항소해 달라” 호소검찰, 유족 의견 반영해 법원에 항소장 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