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루크 페리 뇌졸중으로 사망, 향년 52세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벌리힐스의 아이들’ 루크 페리가 5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99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베벌리힐스의 아이들’에서 주연 ‘딜런’ 역을 맡아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었던 배우 루크 페리가 4일(현지시간) 별세했다.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루크 페리는 얼마 전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 치료를 받다 이날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페리의 대변인은 “페리가 지난달 27일 입원한 이후 각지에서 보내주신 성원과 기도에 페리의 가족이 감사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리는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를 무대로 고교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1990년대 대표적 인기 미국 드라마 ‘베벌리힐스의 아이들’에서 주연을 맡아 섀년 도허티 등과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다. 1990년부터 10년간 시리즈로 방송된 ‘베벌리힐스의 아이들’은 당시 한국에서도 방영돼 큰 인기를 끌었다.

페리는 2017년 방송된 미국 드라마 ‘리버데일’을 비롯해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합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