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주연, “맘에 드는 남자에게 고백하면 성공률 80%” 5대 얼짱은 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주연이 방송에서 당당한 매력을 뽐냈다.

고교시절 ‘5대 얼짱’ 출신 배우 이주연이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으면 먼저 연락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주연은 솔직하고 내숭 없는 대화로 출연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주연은 고교 시절 포털 사이트 다음 카페에 소개된 ‘5대 얼짱’ 1기 출신으로 유명하다. 5대얼짱 1기에는 배우 구혜선, 박한별 등이 함께 거론됐다. 이들은 얼굴이 예쁜 고등학생을 일컫는 인터넷 신조어인 얼굴짱의 줄임말 ‘얼짱’으로 불리며 원조 인터넷 얼짱 1세대로 거론됐다.

이주연은 “그때 날렸다. 지금보다 인기가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들이 제 얼굴을 5대 얼짱 카페에 올렸다. 그때 학교에 연예기획사 사람들이 캐스팅을 하려고 왔다. 그런데 저는 학생이고 끼가 없어서 도망을 다녔다. 커뮤니티에 올린 것이 인생을 바꿨다. 그래서 제가 여기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연은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등교를 하면 남학생들이 다 몰려왔다. 저는 일반인이니까 미치겠더라. 비 오는 날을 좋아했던 것은 우산으로 얼굴을 가릴 수 있어서다. 지금은 그때가 그립다. 왜 즐기지 못했을까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주연은 연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마음에 드는 이성의 번호를 알아내 연락을 한다. 그러면 거의 80%가 넘어온다”면서 “얘기를 하다 보면 나에게 호감이 있는지 느낌이 온다”며 마음에 드는 이성과의 연애비법을 공개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