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쯔이, 한국 배우와 핑크빛 기류..누구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석용이 중국배우 장쯔이와의 스캔들을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 배우 임원희와 하얼빈 여행을 떠난 정석용은 과거 촬영했던 영화 ‘무사’를 언급하며 함께 출연한 장쯔이도 추억했다.

정석용은 창 밖에 내리는 눈을 보며 “눈을 보니까 영화 ‘무사’ 찍을 때가 생각난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영화 ‘무사’는 정석용의 첫 영화 데뷔작으로 중국 현지 촬영으로 이뤄졌다.

특히 정우성, 안성기, 주진모, 유해진, 그리고 중국의 유명 배우 장쯔이까지 출연했던 화제작이었다.

정석용은 “당시 장쯔이가 ‘무사’에 출연한 정씨와 핑크빛 기류가 있다는 소문이 돌았는데 그 정씨를 다들 정우성으로 알고 있다. 사실 나다”라고 말해 임원희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장쯔이 나이가 몇이었냐”는 임원희의 질문에 정석용은 “나이가 중요해?”라고 하더니 “쯔이가 어렸지”라며 장쯔이를 친근하게 쯔이라고 불러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정석용의 “쯔이가 날 좀 좋아라 했다”고 확인되지 않은 폭탄 고백을 했다. 그는 “관심 있으면 주로 좋아하는 남자의 소지품을 갖고 싶어하지 않냐. 그때 내가 머리카락을 길렀다. 사극이니까 머리카락이고 수염이고 다 그냥 냅뒀다. 진짜 내 털로 촬영을 했다. 내가 머리카락 묶고 있으면 ‘고무줄 저 주세요’ 했다. 그냥 고무줄이다. 1원짜리 고무줄”이라고 귀띔했다.

“연락처 주고 받았냐”고 묻자 정석용은 “안타깝게도 연락처는 못 받았다. 첫 영화기도 하고 작품에 집중했다. 그 정도다”라고 털어놨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리 변호사 “잘 ○○는 애들, 실제는 ‘잘 노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변호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성매매 알선 및 마약 사용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승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