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비디오스타’ 조안 “영화 ‘홀리데이’ 찍고 머리 나빠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안이 ‘용왕님 보우하사’ 출연진들과 함께 ‘비디오스타’에 나섰다.

다양한 역할을 넘나들며 MBC 일일극을 평정한 조안이 연기 욕심으로 머리가 나빠진 사연을 공개했다. 그녀는 영화 ‘홀리데이’에서 배우 이성재에게 밀쳐지는 신이 있었는데, 그때 머리를 심하게 부딪쳐 의료용 호치키스를 박았다고 전했다. 조안은 옛날에는 나름 똘똘했는데 그 이후로 머리가 나빠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차마 믿지 못할 이야기에 박나래는 연예계 바보 캐릭터 일인자 김종민의 어릴 적 추락 사건을 언급, 조안의 이야기에 신빙성을 더했다.

또한 배우 조안은 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재희가 조니 뎁으로 통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안은 재희의 가장 큰 장점을 외모로 꼽았는데, 이에 MC들은 배우에게 외모는 기본 장착 옵션이 아니냐고 조안을 놀렸다. 이에 그녀는 “재희가 촬영장에서 조니 뎁 닮은 꼴로 통한다”고 밝혔고 재희는 조안의 칭찬에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12일(오늘) 오후 8시 30분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