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정준영, 웃으며 지인들에게 “차에서 단체 강간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정준영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성관계를 했다고 밝히거나 성폭행을 제안하는 얘기를 거리낌 없이 주고받은 내용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SBS가 12일 보도했다.

SBS가 입수한 지난 2016년 4월 17일 카톡 대화록을 보면 연예인이 아닌 김모씨가 정준영과 가수 최모씨가 함께 있는 대화방에 짧은 성관계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여성이 정신을 잃은 모습으로 나오자 최씨는 “뭐야 기절이잖아”라고 불만을 터뜨렸고, 김씨는 “기절이면 어떠냐”고 말했다. 이에 최씨가 “살아 있는 여자(영상)을 보내줘”라고 하자, 김씨는 “기절해서 플래시를 켜고 촬영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정준영은 “(여성을) 강간했네. ㅋㅋ”라고 했다.

같은 해 3월 11일 대화에선 박모씨가 여성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성관계한 경험을 얘기하자 정준영은 “ㅋㅋㅋㅋㅋ”라고 답했다.

정준영이 성폭행을 제안하는 카톡 대화 내용도 나왔다. SBS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6년 1월 1일 대화방에서 “온라인(에서) 다 같이 만나서 스트립바 가서 차에서 강간하자”고 제안한다. 그러자 박씨는 “그건 현실에서도 하잖아”라며 “우리 이거 영화야. 살인만 안 했지, 구속감 XX 많아”라고 했다.

한편 정준영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3일 오전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더이상 정준영과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2019년 1월 자사 레이블 레이블엠과 계약한 가수 정준영과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 SBS 뉴스 캡처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리 변호사 “잘 ○○는 애들, 실제는 ‘잘 노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변호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성매매 알선 및 마약 사용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승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