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집사부일체’ 박진영 집 공개, 으리으리 2층집 “충격적 드레스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집사부일체’에서 집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박진영이 멤버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집에 들어서면서부터 앞마당 규모가 감탄을 자아냈다. 마당에는 농구 골대가 설치돼 있었고 울창한 정원이 조성돼 있었다.

박진영은 “새로 태어난 아기가 있어서 공사를 하기 위해 집이 비어있다”고 설명했다.

실내에 들어서자 헬스 운동기구로 가득한 거실이 멤버들을 맞이했다. 이어 2층은 남향의 통 유리창이 선사하는 뷰가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공개된 드레스룸은 멤버들의 기대와는 달리 텅 비어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그가 겨울 동안 입고 지낼 옷 두 벌만 걸려있었다.

박진영은 “공사 중이라 비운 상태”라면서 “이 두 벌로 지난 겨울을 났다”고 말했다. 이어 “쇼핑은 1년에 딱 2번만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서 “옷을 고르는 시간도 아깝다”고 말한 바 있다.

특히 옷걸이에 태그를 붙여서 ‘평상복’과 ‘중요한 옷’을 구분해 두어 눈길을 끌었다. 중요한 옷은 “방송이나 카메라 앞에 설 때 입는 옷”이라고 설명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朴지지자, 윤석열에 “차량 아는데 자살특공대로

박근혜 ‘형집행정지’ 불허에 朴지지자 윤석열 집 앞서 협박방송법무부 “협박·폭력 용납 안돼”…검찰, 해당 유튜버 수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