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황하나, 버닝썬 이문호와 친분 ‘지인들과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하나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그가 버닝썬 이문호 대표 등과의 친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 눈길을 끈다.

1일 일요시사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월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대학생 조모씨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하고 매수·매도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는데, 해당 판결문에 황하나의 이름이 등장하는 것을 전해졌다. 이로 인해 온라인상에는 ‘황하나 마약 의혹’이란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이어 황하나가 버닝썬 이문호 대표 등과의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서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황하나 관련 게시물이 대량 게재됐다. 황하나가 그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버닝썬 이문호 대표 등과의 친분을 드러낸 것이 문제였다. 뿐만 아니라 황하나는 과거 지인들과 버닝썬에 방문한 사진을 종종 올린 바 있으며 정준영, 승리, FT아일랜드 최종훈 등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박유천과 결혼 발표까지 했지만 지난해 8월 결별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양한 게시물을 올리고 공동 구매를 진행했던 황하나는 현재 인스타그램 활동도 중단한 상태다.

사진 = 서울신문DB (기사와 관련 없음)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