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배심원들’ 박형식 “첫 스크린 데뷔, 최선 다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심원들’ 박형식이 영화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문소리, 박형식, 조한철, 윤경호, 김홍파, 조수향, 김미경, 백수장과 홍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박형식은 “극 중 청년창업자로 8번 배심원 권남우를 연기했다”며 “데뷔 이후 첫 영화다. 제작보고회 현장에 오기 전 잠을 못 잤다. 긴장도 많이 되고 설렌다”고 밝혔다.

박형식은 이어 “지금도 그렇고, 촬영장에서도 선배님들이 많이 계셨기 때문에 의지가 됐다”며 “최선을 다해 촬영했다. 기대해달라”라고 덧붙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영화 ‘배심원들’은 어쩌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오는 5월 개봉한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朴지지자, 윤석열에 “차량 아는데 자살특공대로

박근혜 ‘형집행정지’ 불허에 朴지지자 윤석열 집 앞서 협박방송법무부 “협박·폭력 용납 안돼”…검찰, 해당 유튜버 수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