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자백’ 쫄깃-충격 엔딩 명장면 셋 “궁금하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극본 임희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스팩토리)이 ‘엔딩맛집’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자백’은 스토리, 디테일한 연출, 배우들의 호연까지 완벽한 하모니 속에 올해 최고의 웰메이드 장르물로 극찬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자백’의 엔딩이 화제다. 예측 불가한 반전과 강렬한 텐션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이 구역의 엔딩맛집’으로 각광 받고 있는 것. 이에 숨을 헉하고 들이쉬게 만드는 ‘자백’의 엔딩 중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명장면을 살펴본다.

• 2회, 일사부재리의 역습! “피고인은 양애란 씨를 살해했습니까”

최도현(이준호 분)은 5년 전 벌어진 ‘양애란 살인사건’의 피의자 한종구(류경수 분)의 변호를 맡아 무죄 판결을 받아냈다. 하지만 5년 뒤 비슷한 수법의 ‘김선희 살인사건’이 발생했고 한종구는 유력 용의자로 체포됐다. 또 다시 한종구의 변호를 맡은 최도현은 그가 5년 전 ‘양애란 살인사건’의 진범이지만 ‘김선희 살인사건’에서는 진범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최도현은 이를 이용해 변론을 준비했다. 한종구가 ‘양애란 살인사건’의 진범 임이 밝혀지면 역으로 ‘김선희 살인사건’에서 무죄가 증명되는 바, ‘양애란 살인사건’에 대한 한종구의 자백을 받아 내기로 한 것이다. 더욱이 과거 사건의 진범 임이 밝혀진다 해도 ‘일사부재리 원칙’에 의해 처벌받지 않는 상황. 이에 최도현은 법정에서 한종구에게 “피고인은 양애란 씨를 살해했습니까?”라고 물었다. 피고인의 무죄를 증명해야 하는 변호인이 던진 파격적인 질문에 시청자들은 뒤통수를 얻어맞은 듯 경악했다.

• 3회, 한종구가 쏘아 올린 작은 공! “궁금하지 않아? 최필수, 당신 아버지”

최도현은 존속 살해 혐의로 구속된 한종구의 변호를 거절했다. 하지만 최도현은 아버지 최필수(최광일 분)가 사형 선고를 받은 재판장에 한종구와 김선희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돼 새로운 국면이 열렸다. 이에 한종구는 “궁금하지 않아? 내가 왜 또 당신을 변호사로 지목했는지”라고 도발하며 최도현에게 변호 수임을 요구했다. 급기야 한종구는 “최필수, 당신 아버지. 아니 최필수 준위님이라고 해야 되나?”라고 말해 소름을 돋게 만들었다. 이에 한종구가 최도현 부친 사건의 관련자임이 드러났고, 최도현과 한종구 사이에 쫄깃한 텐션이 폭발하는 강렬한 엔딩은 전율을 선사했다.

• 6회, 조간호사가 왜 거기서 나와? ‘조기탁-조경선’ 뜻밖의 연결고리

최도현과 기춘호는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사건 관련자인 김선희의 죽음에 주목했다. 이에 ‘김선희 살인사건’과 쌍둥이 사건인 ‘창현동(고은주) 살인사건’을 재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당시 알리바이가 확실했던 용의자 조기탁의 알리바이가 또 다른 용의자였던 강상훈(전신환 분)의 증언에 의해 깨졌고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조기탁의 흔적을 쫓던 최도현과 기춘호는 조기탁의 주소지에서 조경선(송유현 분)의 이름으로 된 고지서를 발견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바로 조경선은 과거 최도현과 하유리(신현빈 분) 부친의 담당 간호사로 하유리 부친의 죽음에 수상쩍은 점을 암시한 바 있던 것. 이처럼 낱개의 사건인 줄 알았던 파편적인 사건들이 얽히고 설키며 펼쳐지는 충격적인 반전이 시청자들의 허를 찔렀다.

한편 ‘시그널’, ‘비밀의 숲’에 이어 웰메이드 장르물 대열에 우뚝 선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매주 토,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朴지지자, 윤석열에 “차량 아는데 자살특공대로

박근혜 ‘형집행정지’ 불허에 朴지지자 윤석열 집 앞서 협박방송법무부 “협박·폭력 용납 안돼”…검찰, 해당 유튜버 수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