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양호석, 차오름 폭행 혐의로 피소.. 차오름 “힘든 결정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슬마니아 한국인 최초 세계 챔피언인 양호석이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 차오름 코치를 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25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차오름은 지난 23일 새벽 4시쯤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양호석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평소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은 단순한 말다툼을 했고, 그러던 중 폭행이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차오름은 폭행으로 인해 퉁퉁 부은 사진을 공개하며 안와골절, 코뼈함몰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언론을 통해 이 사실이 공개되자 차오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입장에서도 힘든 결정이었다. 10년간 같이 자라왔고 가족같이 지냈던 사람이었기에 서운함과 섭섭함이 커 이런 결정을 내렸다”며 “빨리 완쾌하고 열심히 일해 좋은 선수를 양성하도록 하겠다”고 심정을 밝혔다.

한편, 차오름은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현재 지도자로 활약하고 있다. 양호석은 한국인 최초 머슬마니아 세계대회에서 스포츠모델 2연패를 달성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