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종합] 이영범-노유정 이혼, “왜 수산시장에서 일하지?” 최악의 생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노유정이 이혼 후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이혼 후 홀로서기를 한 노유정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노유정은 이혼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그 이후 겪었던 아픔을 털어놨다. 노유정은 1994년 배우 이영범과 결혼해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불리기도 했지만, 지난 2015년 이혼했다.

이혼 전 4년여간 별거를 했다는 노유정은 “내가 죽을 것같이 힘들어서 좀 떨어져 지내보는 게 어떨까 했다”며 “좋으면 푹 빠졌다가도 ‘저 사람이 아니다’ 싶으면 다신 뒤도 안 돌아보는 성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 감정이) 쌓이고 쌓이다 보니까 나도, 그분도 못 견뎌 했다”고 고백했다.

노유정은 이혼 후 생활고로 수산시장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히며 “먹고 사는 게 늘 힘들었다. 그러다 보니까 여기저기 아르바이트를 다녔다. 일하는 게 힘들지는 않았다. 다만 ‘노유정이 왜 여기서 일하지?’라는 시선이 힘들었을 뿐”이라고 했다.

노유정은 자신의 힘든 생활을 부모에게도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노유정의 어머니는 “TV를 통해 알았다. 속상해할까 봐 전혀 말을 안 해서 몰랐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