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토스 송금지원금, 지인에게 3천원씩 뿌린다 “받으려면?”[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일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송금지원금’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토스에 따르면 송금지원금이란 아직 가입하지 않은 주변의 지인들을 대상으로 소액의 돈을 보내 사용하게끔 유도하는 마케팅의 한 방법이다.

토스 송금지원금 이벤트는 한도 9만원으로 3000원씩 총 30명의 지인에게 송금할 수 있는 제도다.

토스 송금지원금은 본인의 휴대폰에 입력된 지인들에게만 보낼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또 한 번 문자를 보낸 지인은 목록에서 사라지고 문자를 받은 후 24간 이내에 토스 앱을 설치해야 송금된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참여 방법은 먼저 본인의 토스 계정을 열고 ‘마음껏 송금해보세요’ 버튼을 찾는다. 이후 해당 문구나 ‘>’버튼을 누르면 토스 송금지원금 9만원 송금하기 창이 열리고 남은 지원금 금액과 3000원을 전송할 수 있는 사람들의 리스트가 나온다.

그 중에서 송금하고 싶은 사람 옆 ‘보내기’ 버튼을 누르면 그 사람에게 토스 송금 문자를 보낼 수 있다. 만약 해당 문자를 확인한 사람이 토스를 다운받아 이용하면 자동적으로 3000원이 입금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토스 송금지원금 이벤트에 참여하고 싶지 않다면 지원금 송금 창 우측 상단 버튼의 ‘숨기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단 한번 송금지원금 이벤트를 숨기면 다시 불러올 수 없다.

한편 토스는 최근 행운 퀴즈를 통해 고객 참여를 유도하는 마케팅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퀴즈를 모두 풀면 행운상금이 쏟아지는데 참여방법은 핸드폰 번호를 입력하고 문제에 대한 답을 적으면 된다.

네티즌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토스 행운퀴즈는 토스 사용자가 직접 자신의 돈을 상금으로 걸고 퀴즈를 만들어 정답을 맞힌 사람에게 당첨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토스 앱에서 행운퀴즈로 들어가 화면 하단의 퀴즈 만들기 버튼을 눌러 문제와 추가 설명, 정답과 총상금 등을 설정하면 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