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기자들이 말하는 최악의 스타는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자단이 꼽은 최악의 인터뷰이가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기자단이 불친절했던 스타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박수홍은 “기자님들에게 최악의 인터뷰이 스타는 누구냐. 실명 공개가 어려우면 이니셜만이라도 알려달라”고 물었다.

이에 최정아 기자는 “A급 배우다. 드라마 영화를 돌아가면서 촬영하던 분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 기자는 “당시에 츤데레 이미지로 너무 사랑을 많이 받고 있던 배우였다. 저도 새내기 기자였던 데다가 1대1 인터뷰여서 기대를 하고 열심히 준비를 해서 인터뷰를 갔다. 그런데 제 앞에 인터뷰를 한 선배가 분한 얼굴로 울면서 나오더라”고 말했다.

최 기자는 “그 선배에게 ‘무슨 일이냐, 인터뷰 시간도 30분이나 더 남았는데 왜 벌써 나오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그 배우가 인터뷰를 진행하기 전부터 잡지를 보고 있었고, 인터뷰 질문에도 건성건성 대답을 했다더라. 무시당하는 기분에 너무 화가 나서 15분 정도만 인터뷰를 하고 나왔다더라. 이후 소속사 관계자에게 ‘이럴 거면 도대체 배우를 왜 보낸거냐’고 말했고, 나오는 길에 너무 분해서 눈물이 났다더라”고 말했다.
안진용 기자는 “대다수의 연예인들이 가장 선한 모습을 기자들 앞에서 보여준다. 글로도 그렇고 방송을 통해 말로 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며 자신이 본 모습과 행동이 다른 연예인에 대해 언급했다.

안 기자는 “굉장히 인기가 많고 대한민국에서 요즘 세 손가락 안에 들 만큼 인기가 많은 사람이 있다. 하는 것마다 폭발력이 있는 사람이다. 그런데 주변 스태프를 힘들게 하는 것으로 유명하더라. 그래서 일하던 매니저들은 대부분 버티지 못하더라. 그 배우는 자신에게 편한, 어린 매니저들이랑만 일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안 기자는 “하지만 외부적으로는 기부도 많이 하고 아티스트적인 실력도 뛰어나다. 그래서 누구도 말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런 사람이라는 걸 다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상통화 폭로한 강효상… MB정부 수석 따끔 질

“외교기밀 폭로, 국익 해치는 범죄… 국제 신뢰 잃어”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