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효린 측 “학교폭력 피해자와 긴 대화 끝 합의”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효린이 과거 자신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와 합의했다.

28일 효린 소속사 측은 “양측은 긴 대화 끝에 원만하게 잘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 동안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언급했다.

해당 글이 공개된 이후 효린 소속사 측은 “15년 전 일이라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15년만에 만나 그때의 공포감을 또 느껴야 하나”라며 “연락을 통해 사과하라”고 전했다.

이후 효린 측은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했다”며 “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하는 추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에 작성자는 “기사 뜨고 몇 시간 후에 효린에게 다이렉트 메시지(인스타그램 쪽지) 답장이 왔다.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연락이 없다. 감감 무소식”이라며 효린 측 입장에 반박했다. 이후 효린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결국 효린은 글 작성자 A씨와 긴 대화를 통해 합의했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