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한국 세네갈, 가슴 졸인 대 역전극 “36년 만에 4강 진출”[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9일(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남자축구 월드컵 8강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대표팀이 승부차기 끝에 36년 만에 4강 진출을 확정하고 기뻐하고 있다. 2019.6.9 연합뉴스


대한민국이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8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세네갈을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U-20 월드컵의 전신인 1983년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에서 일궈낸 4강 신화 이후 36년 만에 준결승을 치르게 됐다.

한국은 세네갈에 먼저 한 골을 내준 뒤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들어 이강인의 페널티킥 골로 동점을 이뤘다. 이후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 골을 내줬지만 후반 연장시간에 이지솔이 극적인 동점 헤딩골을 넣어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 9일(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남자축구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후반 이강인 선수가 비디오판독(VAR)로 얻어낸 패널티킥을 골로 연결하고 있다. 2019.6.9 연합뉴스


연장 전반 조영욱이 이강인의 패스를 골로 연결시켰지만 연장 후반 추가시간에 세네갈에 동점골을 내주면서 경기는 승부차기까지 이어졌다.

승부차기에서 첫 번째 키커로 나선 김정민이 골대를 맞추는 등 불운이 따랐지만 이광연 골키퍼의 선방, 세네갈 마지막 키커의 실축 등으로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승리했다.

▲ 9일(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남자추구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대표팀이 승부차기 접전 끝에 36년 만에 4강 진출을 확정하고 그라운드에 앉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6.9 연합뉴스


한국은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 루블린에서 남미 에콰도르와 4강전을 치른다. 에콰도르는 8강에서 미국을 2-1로 이기고 사상 첫 이 대회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뻔뻔한 日 “우리땅 독도서 한국 경고사격 안돼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