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내의맛’ 송가인 집공개, 누가 봐도 여자방 ‘비녀의 정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가인 집공개가 화제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새로운 자취방 찾기에 나선 송가인 모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송가인은 어머니가 해 준 집밥을 오랜만에 먹으며 행복감에 젖었다. 방송에서 공개된 송가인의 집은 화이트톤에 여성스러운 분위기로 시선을 끌었다.

송가인 집에는 각종 비녀들이 전시되어 있었고, 그는 “생계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데, 음식점이나 카페 이런 데는 시간이 고정되어 있으니 언제 행사가 잡힐지 몰라서 하지 못했다. 그래서 비녀를 만들어 팔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송가인은 “지금 가락동에 살고 있는데 회사에서 숍 근처 강남으로 이사하길 원하더라. 그래서 이사 갈 집을 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가인은 공인중개사에게 “현재 보증금 5,000만 원에 월세 40만 원인 집에 살고 있다. 비슷한 수준으로 찾고 있다”고 말했다.

송가인과 어머니는 함께 후보 자취방을 돌아다녔다. 어머니는 “월세는 무조건 싸면 좋겠다. 너 결혼할 때 어차피 집을 새로 사야 되지 않냐”고 말했다. 송가인은 어머니의 결혼 독촉에 “결혼은 혼자 하냐. 남자가 없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 “좀더 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