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데뷔 때 느낌 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유노윤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트루 컬러스(Ture Color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진행은 방송인 오정연이 맡았다.

2004년 동방신기 싱글 ‘허그(Hug)’로 가요계에 발을 들인 유노윤호는 ‘트루 컬러스’를 통해 데뷔 16년 만에 솔로에 도전한다. 이날 유노윤호는 “16년 만의 솔로라 그런지 데뷔 때의 느낌이 난다”며 설렘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콘서트를 통해서나 SM스테이션을 통해 솔로 무대를 보여드린 적은 있지만 정식 앨범을 내는 건 처음이다”라면서 “그냥 떨린다는 한 마디로 표현하기가 아까울 정도다. 후회 없이 하자는 게 이번 활동의 모토이자 신념이었다”고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유노윤호는 “제대로 음악을 들려드리는 거지 않냐. 첫 시작이라는 떨림이 참 좋은 것 같다”며 재차 솔로 데뷔에 감격적인 소회를 전했다. 유노윤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트루 컬러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트루 컬러스’에는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퍼포먼스로 자신의 진정한 매력을 보여주겠다는 뜻이 담겼다. 솔로 가수로 변신한 유노윤호의 새로운 모습은 물론, 다채로운 색깔로 표현되는 삶의 여러 감정을 효과적으로 담아내기 위해 각 트랙마다 매칭된 컬러를 가사와 멜로디, 스타일링 등에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