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위너 이승훈, 3년 전 한서희에 비밀톡 “비아이 걸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승훈
뉴스1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위너 이승훈이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에게 3년 전 ‘비밀톡’을 보낸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2016년 6월 1일 이승훈은 한서희에게 카카오톡 비밀 대화방(비밀톡)을 통해 “진짜 중요한 얘기를 할 거야. 집중해서 답장을 바로바로 해줘”라며 새로운 전화번호로 연락 달라고 부탁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이승훈이 다급한 목소리로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키트)에서 비아이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했다. 저랑 같이 피웠다고 말했다면서 급하게 만나자고 했다. YG 사옥 근처로 갔더니 이승훈 대신 YG 직원 K씨가 있었다”고 밝혔다.

K씨는 한서희에게 “이승훈 대신 나왔다.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무슨 일 생기면 연락하라”고 했다.

이후 2016년 8월 22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된 한서희는 경찰 조사를 받은 후 K씨에게 연락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한서희는 비아이에게 마약을 줬다고 진술했다.

다음날인 23일 한서희는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불려갔다. 한서희 주장에 따르면 양현석 대표는 “우리 애들이 조사 받으러 가는 것 자체가 싫다. 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 없다”고 했다.

양현석 대표는 “나는 조서를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라며 진술을 번복하라고 했고, 실제로 다음 경찰조사에서 한서희는 “비아이에게 마약을 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양현석은 디스패치 측에 “당시 한서희를 만난 것은 맞다. 한 달에 2번씩 마약 키트 검사를 하는데 비아이는 한번도 나온적이 없다고 말했다. 만약 비아이가 양성 반응이 안 나오면 넌 무고죄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랬더니 한서희가 겁을 먹고 스스로 진술을 번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의혹 논란이 일자 아이콘에서 탈퇴했고, YG는 비아이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한서희는 ‘위대한 탄생3’를 통해 얼굴을 알린 가수 연습생 출신으로,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주목받은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