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조현 의상논란, 소속사 측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코스프레 착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리굿 조현 측이 의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7일 조현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 준 의상을 착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기에 팬들과 소통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을 많이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베리굿 조현은 오전 서울 상암동 엑스플렉스센터에서 진행된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에 참석했다.

‘게임돌림픽’은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들을 초청해 진행하는 e스포츠 대회다.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했다.

이날 조현의 의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이건 좀 심한 거 아닌가”, “이런 콘셉트로 이어가나” 등 과도한 노출로 이어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는 코스프레 의상을 입은 것인 만큼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