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강인 누나, 연예인 뺨치는 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강인이 누나를 언급해 이강인 친누나에게 팬의 관심이 모아졌다.

축수선수 이강인은 17일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 환영식에 모습을 드러내 자신의 누나와 관련한 질문에 유머러스한 답을 내놓으면서 세간의 주목을 끌게 됐다.

이강인의 누나는 어린 시절 이강인과 함께 운동을 즐기는 모습으로 주목을 받았던 바 있다.

지인 A씨는 한 매체와 인터뷰 당시 “아버지는 물론이고 이강인과 그의 누나들 역시 운동을 곧잘 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이강인의 부모님은 남을 배려하는 등 성품이 좋기로 소문이 났었다”며 “이강인과 그의 누나들도 그런 타고난 DNA를 물려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강인은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대회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17일 U-20 환영식에 참석한 이강인은 친누나에 대한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사회자의 ‘친누나들에게 소개해줘도 괜찮은 형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 주고 싶지 않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꼭 소개하라면 엄원상과 전세진을 소개시켜주고 싶다”며 그나마 정상인 형들이라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