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혜수, ‘내가 죽던 날’ 무시무시한 제목 영화로 복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혜수가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로 컴백한다.

배우 김혜수가 영화 ‘내가 죽던 날’(박지완 감독) 출연을 확정했다. 김혜수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김혜수가 ‘내가 죽던 날’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내가 죽던 날’은 계획과 다른 인생을 살게 된 이들이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바로잡기 위한 용기를 내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김혜수는 한 소녀의 자살 사건을 맡은 후 삶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경찰 현수 역을 맡았다.

앞서 김혜수는 윤제균 감독의 SF 영화 ‘귀환’에 출연을 결정했으나 프로젝트가 무기한 연기돼 아쉬움을 안겼다. ‘내가 죽던 날’에 출연하기로 하면서 지난해 11월 개봉한 ‘국가 부도의 날’ 이후 1년 만에 스크린 컴백을 결정했다.

한편 ‘내가 죽던 날’은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 안 늙었지. 가만히 있어” 전 동부회장 성

DB그룹의 전신인 옛 동부그룹의 창업주인 김준기 전 회장이 집안일을 돕던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