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주하, 생방송 중 흠뻑 젖어..“기절하듯 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주하 앵커가 급체로 인한 갑작스러운 방송 중단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김주하 앵커는 20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MBN ‘뉴스8’ 진행 도중 앵커가 교체된 것과 관련해 심경을 전했다.

김주하 앵커는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다. 걱정 끼쳐 드려 죄송하다”면서 “오늘은 일 나간다”라고 웃으면서 말했다고.

그는 어제 방송에 대해 “진짜 상상도 못한 일”이라며 “방송 22년 만에 이게 뭔 민폐인가”라고 언급했다. 이어 시청자들의 응원에 “진심으로 큰 위로가 됐다. 고맙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 김 앵커는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이다 화면에서 자취를 감췄다. 이후 한성원 앵커가 남은 방송을 진행했고 뉴스가 끝날 때쯤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하는 바람에 뉴스 진행 중 자리를 떠야했다. 지금은 괜찮아진 상태며 건강에도 이상이 없다”고 전한 바 있다.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