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송중기 송혜교, 이혼에 대한 큰 틀은 합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송중기 송혜교를 둘러싼 불화설은 결국 사실로 드러났다.

최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선 송중기, 송혜교 부부의 이혼 소식을 전했다. 송중기, 송혜교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만나 인연을 맺은 뒤 두 번의 열애 부인 후 깜짝 결혼 발표로 세간을 놀라게 했다. 2017년 10월 31일 많은 이들의 축복 속에 세기의 결혼을 올리며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이들의 결혼 생활은 오래가지 못했다.

지난 2월 송혜교가 결혼반지를 끼지 않았고, SNS에서 송중기의 사진을 삭제했다며 중국 언론에서 이혼설을 제기했다. 양측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그리고 루머는 사실로 밝혀졌다.

이후 27일 송중기가 법률대리인을 통해 송혜교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에 나섰다고 밝혀 대중에 큰 충격을 안겼다.

공식 입장문을 통해 송중기는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혜교 측도 공식입장을 내고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송중기, 송혜교는 이혼에 대한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진 만큼 양측이 별다른 이견 없이 조정에 합의하면 이혼 절차가 마무리된다.

송중기는 전날 조정을 신청했고 법원이 숙려 기간을 두는 만큼 두 사람의 첫 조정 기일은 이르면 7월 말에나 잡힐 것으로 보인다.

사진 = MBC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