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에일리 “신곡 안무 때문에 무릎에 멍 들어” 어떤 안무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에일리가 신곡 안무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에일리의 새 정규앨범 ‘butterFLY(버터플라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에일리의 신곡 ‘룸 셰이커’는 강렬한 베이스와 그루비한 비트, 매력적인 훅이 어우러진 어반 힙합으로 공간을 흔들다는 상징적 의미와 너와 내가 있는 공간이 어디든 모두 신나게 흔들고 즐기자는 뜻이 담겼다.

2년 8개월 만에 컴백한 에일리는 “오랜만에 이렇게 쇼케이스도 가져보고 기대되고 기분이 많이 흥분돼 있는 상태다. 오랜만에 제 음악을 많은 대중과 함께 나눌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기대된다”며 “오늘따라 많이 긴장한 것 같다. 새로 시도하는 장르이기도 해서 긴장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곡 ‘룸 셰이커’에 대해서는 “어반 힙합을 바탕으로 저의 팝스러운 보컬과 함께 어우러진 신나는 곡이다. 곡 내용은 어디를 들어가든, 어느 공간에 들어가든 뒤집어 엎어버리고 흔들어버리겠다는 의미가 담긴 곡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곡도 가창력으로 많은 분들께서 정말 많이 인정해주시고 하는 것 같아서 이번에도 그런 곡이 나오면 너무 뻔할까봐 자세히 들어보시면 고음도 그렇게 많이 없다. 음원도 들어보시면 가사 하나하나를 매력스럽게 전달하려고 했던 부분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안무에 대해서도 “안무로 멋있는 곡을 만들고 싶어서 안무에 정말 많이 신경을 썼던 것 같다. 한 쇼를 보는 것처럼 포인트 안무가 여러개다. 임팩트 있는 부분이 바닥에서 기는 부분이라고 하더라. 그 동작 때문에 연습하면서 아직까지도 멍이 굉장히 많이 들고 있다”며 남다른 노력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에일리의 정규앨범 ‘butterFLY(버터플라이)’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