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전현무 결별 한혜진 “바람피는 장면 목격, 세상 좁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한혜진의 과거 바람 목격담이 화제다.

최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는 바람둥이 남자친구와의 연애를 고민하는 사연이 소개됐다.

바람둥이 남자친구는 고민녀와 만남을 이어가면서도 다른 여성과 연애를 즐기고 있었다. 고민녀의 사연을 본 한혜진은 “바람둥이는 뼈에 새기고 나온다더라. 제가 아는 어떤 분은 여성 세 네명이 계속 걸쳐서 끝나고 걸쳐서 끝나더라. 바람둥이는 DNA가 있는 것 같다. 한 번 바람피우는 사람은 무조건 계속 바람 피운다”고 혀를 내둘렀다.

그는 “세상이 참 좁은 게 친구 남자친구의 바람을 목격한 적이 있다. 노래방에서 지나가다가 열린 방문을 보는데 친구의 남자친구가 앉아 있는 걸 봤다. 그래서 내가 친구에게 연락했다. 친구는 남자친구가 노래방에 있는 걸 확인했다”고 충격적인 목격담을 털어놨다.

고민녀 사연의 최종 판결에 대해 한혜진은 “결혼반지는 최소한 나를 두고 바람피우지 않은 남자에게 받아라. 어떻게 결혼반지를 바람남에게 받나? 저는 내 신랑이 바람남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바람피우지 않는 남자와 결혼하라”고 조언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단은 징계인데 황교안 ‘축구장 유세’ 무혐의

프로축구 정관 위배에 경남FC구단 만류黃 유세로 경남FC만 2000만원 징계‘태블릿 PC 조작가능성’ 제기로언론사 명예훼손 고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