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화사 공항패션, 논란될 일인가 [SSEN시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의 공항패션이 이틀째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사는 지난 7일 ‘SBS 슈퍼콘서트 인 홍콩’ 스케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화사의 귀국 현장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고 공항패션이 이슈로 떠올랐다.

영상 속 화사는 민낯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흰 티셔츠를 입고 있는데,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듯 실루엣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 이는 일명 ‘노브라’ 논란으로 번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보기 좋지 않다” “불편하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문제될 것 없다” “개인의 자유다”라는 반응도 팽팽히 맞서고 있다.

앞서 ‘노브라’를 고집하기로 유명해 수차례 논란에 휩싸였던 설리는 최근 한 방송에서 “브래지어의 착용은 개인의 자유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브래지어 자체가 와이어가 있기 때문에 건강에도 좋지 않다. 소화 기관에도 좋지 않다. 안 하는 게 편안해서 그렇게 하는 거다. 그리고 그게 자연스럽고 예쁘다고도 생각한다”면서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는 소신을 밝힌 바 있다.



또 설리는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을 SNS에 계속 올리는 이유에 대해 “사람들이 노브라에 대한 편견을 많이 없앴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었다. 그런 틀을 깨고 싶다고 생각했다”고도 말했다.

화사가 속옷을 착용하지 않고 당당하게 공항에 등장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해석되고 있다.

마마무의 팬들 또한 “평소 화사는 본인만의 개성을 추구한 자연스러운 패션을 선호했으며, 이번 공항 패션 또한 전혀 어색함 없이 화사만의 장점을 부각했다”면서 “화사는 해당 논란에 전혀 개의치 말고, 앞으로도 본인의 감각을 살린 패션을 선사해 주길 바란다”고 화사를 지지하는 입장을 냈다.

북미와 유럽권에서는 ‘니플 프리(Free the Nipple)’와 같은 노브라 캠페인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상반신을 자유롭게 노출하는 남성들처럼 여성들도 당당히 가슴을 드러낼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