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악플의 밤’ 산들 “뮤지컬 나오면 믿고 거른다? 보고 말해” 억울함 토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악플의 밤’에 출연한 산들이 뮤지컬 악플에 대한 진실한 속내를 고백한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라인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12일) 방송될 4회에는 김지민과 B1A4 산들이 출연해 역대급 스케일의 악플 낭송 시간을 갖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B1A4 산들은 악플 낭송 중 ‘보고 싶은 뮤지컬 있었는데 아이돌 나오는 것도 짜증나는데 왜 하필 산들이야. 믿고 거른다’는 악플을 보고 표정이 굳어져 긴장감을 높였다. 이어 산들은 “뮤지컬을 한 지 8년이 됐고, 공연도 100회 이상 했지만 이런 악플을 보면 아직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속마음을 꺼내 놓았다. 이에 더해 “공연을 보시고 말씀해주시면 덜 억울할 것 같다”고 덧붙이며 즉석에서 뮤지컬 한 대목을 선보였다고.

뿐만 아니라 산들은 “MC 중 뮤지컬을 제일 잘할 것 같은 사람은 김숙 선배님”이라고 밝혔다고 해 그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에 ‘악플의 밤’ 측은 “산들이 악플에 대한 진솔한 속내를 모두 털어놓아 제작진은 물론, MC들도 감동을 받았다”고 밝힌 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산들의 솔직한 악플 토크가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진솔한 악플 토크를 통해 힐링을 선사하는 JTBC2 ‘악플의 밤’은 오늘(12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4회가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